Insight? Practice!

Road to myself. 자기자신에게로 이르는 길.

2013년 회고

어느새 2013년이 지나갔구나. 한해 동안 겪은 많은 일들 중에 개발 관련된 부분만 회고해본다. 꼬꼬마 개발자는 이렇게 한해를 보냈구나 정도로 봐주시면 좋겠다.

Plus (잘한 점)

  • Client개발에서 Server개발로 옮겼다. 올해 가장 잘한일이라고 생각한다. 많이 배웠다. 확실히 해당 분야 업무를 하지 않으면 배움에는 한계가 있다. 더 굴러봐야지.
  • Angular.js 공부를 시작했다. 기술 하나를 진드근하게 파고 싶었다. 회사 주 업무가 back-end 라서 상대적으로 경험이 부족한 front-end 기술을 찾아보다가 너무 멋져서 바로 선택했다. 내년에는 본격적으로 더 열심히 파볼 생각.
  • 사내해커톤 입상. 대단한건 아니지만 머 그래도 해커톤에서 상받은 건 처음. 재밌는 경험이었다.

Minus (아쉬운 점)

  • 무지를 드러내는 일을 두려워 했다. 특히나 2013년에는 분야를 바꿔서 그런지 두려운 일이 너무 많았다. 그리고 그걸 숨겼다.
  • 부족한 실력에 마음이 조급했다. 어차피 30년은 코딩할꺼니 마음편히 먹자.
  • 구체적으로 정하지 않은 목표는 대부분 지키지 못했다.
  • 블로그를 거의 하지 않았다. 마치 저 멀리 구석에서 팔장끼고 아무말없이 서있기만 했다는 느낌. 2014년에는 더 많이 듣고 더 많이 말할 생각.
  • 회사일이 너무 정신이 없었다.

목표

  • 개발서적 8권
    목표의 반 밖에 읽지 못했다. 스터디가 뜸했던 이유도 있겠지만 팀을 옮기는 바람에 마음의 여유도 부족했다. 책을 읽으면서 내용을 정리하고 다 읽으면 블로깅하는 것도 잘 실천하지 못했다.

  • 일반서적 1권
    너무 편식하는 경향이 있어서 일반서적을 읽어보자 했건만 역시나 편식했다. 1권이라도 읽은 게 다행이랄까. (그것도 중고생 교양도서다;;)

  • 발표자료 3개
    스터디가 없어서 발표할 기회가 별로 없으니, 발표자료가 만들어지질 않는다. 그나마 사내 강의용으로 만든 자료들과 아꿈사 연말모임에서 발표하느라 만든 게 전부다. 아직 공개도 하지 못했다. 이런.

  • 개인 프로젝트
    시작만 이것저것해놓고 이렇다할 결과를 보인게 하나도 없다. 그래서 공개한 것도 없다. 결국 실패. 그래서 개인 프로젝트를 만들어 공개하는 게 대단한 것이다.

  • 영어
    영어실력이 너무 떨어진다는 사실을 가슴으로 깨달은 게 가장 큰 성과랄까. GrammerInUse를 반복해서 봤던 게 가장 좋았다. 영어가 개발과 무슨 상관?이라고 생각하시는 분이 혹시 있으시다면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얼른 영어를 시작하시라. 누구처럼 땅을치며 후회하지말고 ㅜㅜ.

  • 언어. Javascript
    본격적으로 시작해본 새로운 언어. 서버쪽으로 옮기고 나서도 꾸준히 봤다. 내년에도 계속 이어서 볼 예정. 1년마다 새로운 언어를 익히라고 하지만 아직 난 그럴 수준은 아닌 듯하다. 진중하게 하나를 마스터하고 난 다음에 다른 걸 파는게 좋겠다. 2년마다 1개로 하자.

  • 스터디
    상반기에는 아꿈사 스터디가 별로 없었다. 돌이켜 생각해보면 다른 스터디라도 뛸걸 그랬나 보다. 아쉽다.

  • 블로깅 3개
    내가봐도 대단한 성적이다. -_- 이유가 무엇일까? 익숙하지 않은 게다. 의도적인 연습이 없어서 그런건지도 모른다. 생각날 때 글을 쓰지 않으면 영원히 쓸 수 없는거다. 좌절하지말고 찬찬히 시도해보자. 2014년에는 더 나아지겠지. 벌써 1개 작성하지 않았는가.

대부분 작년의 목표에서 수치만 변경하여 2014년 목표로도 이어서 하려고 한다. 그리고 올해 새롭게 도전해보려는 것들.

  • 생각하는 시간을 따로 마련하기
  • 기사 번역 10개
  • 오픈소스참여

2014년 회고에는 잘한 점이 더 풍부해지길 바래본다.

지금의 나는 그냥 툭 튀어나온게 아니다. 한해동안 이런저런 사건을 겪으면서 지금의 내 행동과 생각이 만들어진거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