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ight? Practice!

Road to myself. 자기자신에게로 이르는 길.

[책] 고품질 쾌속개발을 위한 TDD 실천법과 도구

xper 모임을 통해 TDD 책을 하나 보게 되었습니다.

결론부터 얘기하자면. 이책은 TDD 초보자를 위한 실천법을 다룬 쉬운 입문서 입니다.

이책만 읽으면 TDD전문가가 될수있는 비법서도 아니고, TDD 이론을 깊숙하고 자세히 다룬 이론서도 아닙니다. TDD 를 처음 시작하는 사람을 위한 친절한 지침서의 느낌입니다.

마치 챔피언이 되는 비법은 아니지만 권투에서 기본 펀치를 잘하는 요령을 써놓은 듯한 느낌 정도 일까요.

엄청난 위력의 한방펀치는 기본펀치들의 조합과 기본 펀치의 수많은 연습을 통해서 만들어지는것처럼. 이책을 통해 배울수있는 TDD 의 기본 펀치 방법이 TDD 전문가가 되기위해서는 필수적으로 익혀야하는 TDD 기본기라고 생각합니다.

차마 남들에게 물어보기 부끄럽고 따로 찾아봐야겠다고 생각한뒤 결국엔 잊어버린 TDD 의 기본적인 내용들을 저자는 친절한 화면캡쳐와 함께 유쾌한 은유로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다양한 상황들에 대한 고민들을 FAQ 로 공감해주고 있고 옆자리 동료의 일하는 모습을 보다가 우연히 어깨넘어로 생각지도 못한 유용한 팁을 알게된 느낌도 종종 느낄수 있었습니다.

실용적인 lib 들에 대한 소개들이 번잡스럽기 보다는 (살짝 지겹진 했지만) 정말 필요할때 써먹을수 있을것 같았습니다

TDD 를 실제 업무에 적용하기는 참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중간중간 들어가있는 TDD 전문가들과의 인터뷰는, TDD 를 적용하는게 어려운거 맞다고, 그렇지만 힘을 내라고 말해주는듯 합니다.

책 앞부분은 켄트백의 테스트주도개발 책을 떠올리게 하긴 했지만 오히려 켄트백의 책보다 이책을 먼저 읽었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저에게는 켄트백 책보다 더 쉽게 ( 더 친절하게 ) 느껴졌네요.

중간쯤에는 레퍼런스 성격을 지니는 챕터들이 나오는데 살짝 지루하게 느껴졌습니다. 이부분을 줄이고 끝부분의 실습부분이 더 보강되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들었고요.

요즘 번역서만을 읽다가 오랫만에 접하는 한국저자의 sw개발서적이라 왠지 읽는내내 기분이 좋았던것도 있겠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챕터사이사이에 실패에 관한 명언을 적어놓은것이 완전 마음에 들었습니다.

필자의 센스가 녹아있는 그래서 간간히 웃음 짓게만드는 문장들이 결코 얇지 않은 책을 끝까지 읽게 해주었던게 아닌가 싶네요.

가장 인상깊었던 문구입니다.

별 생각없이 만들었던 테스트 케이스 자체가 “클래스의 구조에 대해 조금 생각해보라”고개발자에게 말을 걸고있다.

TDD 입문서로 추천드리면서~ 이상 지극히 개인적인 서평이었습니다

ps. 베타리더의 피드백이나 인터뷰등의 취합을 위해 code.google.com 에 프로젝트를 만든게 참 인상적이네요 ^^;

Comments